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신포닭강정 본문

나의이야기/일기

신포닭강정

이와 2007. 1. 29. 22: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특징은 저렇게 나온 닭강정을 포크 2개를 이용해 살을 발라먹는것~~ ^^


요새 트랜스지방으로 인한 문제가 참 많이 나오지만.. 그래도 가끔씩 맛있는건 먹어줘야 하기에..
참으로 오랜만에 신포닭강정을 먹으러 갔다.
역시나 유명한 곳이니 만큼 평일 점심때에도 나름대로 사람들이 바글바글..
언제나 그렇듯, 닭강정 반, 후라이드 반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특히나 좋아하는 닭강정.. 이날은 좀 더 매콤한 맛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후라이드. 바삭바삭하고 소금에 찍어먹으면 옛날 동네 시장에서 해주던 후라이드의 맛이 되살아난다. 언젠가부터 머스타드 소스도 같이 주지만, 그래도 역시 후라이드는 소금에 찍어먹는게 제맛인듯..
그게 아니면, 닭강정 소스를 찍어먹어도 좋다.

'나의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데없이..  (0) 2007.02.03
머리 하고 온 날..  (0) 2007.02.01
신포닭강정  (4) 2007.01.29
egg - over easy  (0) 2007.01.23
새벽이네..  (0) 2007.01.22
장동건은 58세.. 나의 뇌연령은..  (0) 2007.01.20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