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나는 농담이다 본문

책이야기/짧은서평

나는 농담이다

이와 2016. 11. 10. 14:59

나는 농담이다 - 10점
김중혁 지음/민음사

김중혁 작가의 장편소설이 나왔네요. '나는 농담이다'.. 제목은 그리 끌리지 않았어요. 유머러스한 사람이 아니라 그런가.. 그러고보니 책으로는 유머가 가득 담긴 소재의 이야기를 별로 읽은 적이 없네요. 최근에 읽은 것 중에 기억나는 건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그 이전에도 유머 가득한 책을 접한 적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이 책에선 사실 농담이 주요 내용은 아니여서 별 상관 없긴 하지만.. 


이야기는 배 다른 두 형제로 부터 시작합니다. 그렇다고, 막장 드라마 같은 이야기는 아니고요. 그 둘 각자의 이야기를 그리면서 적당하게 교집합을 마련하여 연결을 시켜놓습니다. 서로 다른 사람이었던 그 둘이 이야기를 통해 연결이 되어간다고나 할까요. 


형인 이일영과 동생인 송우영. 이일영은 우주비행사로서 우주에 나갔다가 조난을 당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결말은 합리적 추론을 내린다면 죽음이 되겠죠. 그리고, 동생은 직장이 있지만, 스탠드코미디를 하면서 무대에 서는 아마추어 코미디언입니다. 어느날 어머니의 죽음 이후에 유품을 정리하다가, 남겨진 편지를 보게 되고, 그 편지의 주인공인 이일영을 찾아가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되죠. 물론, 이미 그 형은 지구에 속해있지 않았고요. 


조난 당한 상황에서의 이일영의 독백과 편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일영을 찾아가게 되는 송우영의 이야기가 교차되며 소설은 전개가 되는데요. 상실과 만남이 주된 테마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렇게만 적으면 책이 무겁게 느껴질지 모르겠는데, 상당히 경쾌하게 읽힙니다. 송우영의 스탠드코미디 이야기 때문일까요? 


그러면서도 김중혁의 소설 중에서 가장 감성적인 느낌입니다. 날카롭거나 혹은 시크하게 다가왔던 다른 장편 소설들에 비해서 굉장히 따스하고 감성적이죠. 그 느낌이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구절을 꼽으라면.. 이일영의 독백이 나오는 부분에 항상 첫 부분을 장식하는.. '관제 센터, 들리나?'를 꼽고 싶네요. 


누군가에게 가닿을지 어떨지 모르는 상황에서도 건네는 그 대화의 첫 마디.. 누군가에게 닿길 바라는 그 마음이 이 이야기의 가장 큰 중심이라고 생각되고, 그 만큼 와닿거든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