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원작과는 많이 달랐던.. 그래서 좋았던 시빌워.. 본문

영화이야기/영화감상문

원작과는 많이 달랐던.. 그래서 좋았던 시빌워..

이와 2016. 5. 21. 21:55



시빌워를 영화로 본다는 것은.. 원작 만화 팬들에겐 꿈같은 일이 아닐까..


마블의 각종 히어로 영화들이 나오면서 어벤져스가 등장한다고 할 때도 참 놀랐는데.. 


시빌워가 나온다고 할 때는 개인적으로는 그 놀라움의 크기가 더 컸다. 그걸 어떻게 다루지?


걱정과 기대 속에서 등장한 시빌워.. 한 마디로.. 원작과는 전혀 다른 작품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 


하지만, 아주 기초적인 갈등 구조는 잘 가져왔고.. 기존 영화속의 이야기와 어우러지게 잘 버무려냈다. 


원작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면.. 이도 저도 아닌 작품이 됐을 것 같은데.. 


한 마디로, 마블의 평행세계관에서 원작과는 또 다른 시빌워라고 보면 될 듯 싶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재미 중 하나는 각종 능력을 갖춘 히어로들이 만들어내는 액션의 합일 것이다. 


몰아 부칠 때는 끝 없이 몰아가다가 탁 적당하게 끊어주고 각각의 능력이 부딪치는 모습들을 만들어내는 


액션 장면들은 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 밖에 안 들었다. 그렇다고, 거기에 무작정 액션만 들이 부은 것이 아니라


다양한 인물들의 특성을 잘 담아냈다는 것 역시 시빌워의 매력이다. 


새로 등장한 블랙팬서.. 특히나 많은 이들이 기대했을 스파이더맨의 매력은 철철 넘치고.. 


앤트맨의 어우러짐은 아주 위트넘친다. 그리고, 별 기대 안했던 팔콘의 각종 새로운 액션들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이야기의 결론 부분에서 어쩔 수 없이 남게되는 마무리 되지 않은 듯한 느낌은 아쉽지만.. 


이 한편으로 끝나는 영화가 아니기에 마블의 다양한 히어로들을 연결해내는 역할을 하기엔 충분했다고 보여진다. 


다만, 캡틴아메리카에 초점을 맞춘다면.. 역시 전편이 더 좋았다고 말하고 싶다. 


다음 영화 들에서 이 시빌워의 남은 과제들을 어떻게 연결해갈지 기대하며 기다리는 것만 남은 것 같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