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어둠의 저편 본문

책이야기/인상깊은문구

어둠의 저편

이와 2006. 2. 11. 21:05
"인간이란 결국 기억을 연료로 해서 살아가는게 아닌가 싶어. 그 기억이 현실적으로 중요한가 아닌가 하는 것은, 생명을 유지하는데 아무런 상관이 없지. 단지 연료일 뿐이야. 신문의 광고 전단지나, 철학책이나, 에로틱한 잡지 화보나, 만엔짜리 지폐 다발이나, 불에 태울 때면 모두 똑같은 종잇조각일 뿐이지. 불이 '오, 이건 칸트로군'이라든가, '이건 요미우리의 석간이군'이라든가, 또는 '야, 이 여자 젖통하나 멋있네'라든가, 그런 생각을 하면서 타고 있는건 아니잖아. 불의 입장에서 볼때는 어떤 것이든 모두 종잇조각에 불과해. 그것과 마찬가지야. 중요한 기억도, 중요하지 않은 기억도, 전혀 쓸모없는 기억도, 구별할 수도 차별할 수도 없는 그저 연료일 뿐이지. "

'책이야기 > 인상깊은문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 비록 행복이고.. 동시에 불행이라 해도..  (0) 2006.02.14
도쿄타워  (0) 2006.02.11
어둠의 저편  (0) 2006.02.11
댄스댄스댄스  (2) 2006.02.11
NP  (0) 2006.02.11
웨하스 의자  (0) 2006.02.1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