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웨하스 의자 본문

책이야기/인상깊은문구

웨하스 의자

이와 2006. 2. 11. 21:02
나와 동생은 죽음은 평온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니 그렇게 생각하기로 했다.

그것은 언젠가 우리를 맞으러 와줄 베이비시터 같은 것이다.

우리는 모두, 신의 철모르는 갓난아기인 것이다.





..

..





다음에 애인을 만나면 꼭 말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누군가를 어딘가에 가둘거면, 그곳이 세계의 전부라고 믿게 해줘야 한다고..

자유 따위 부여해서는 안 된다고..

'책이야기 > 인상깊은문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타워  (0) 2006.02.11
어둠의 저편  (0) 2006.02.11
댄스댄스댄스  (2) 2006.02.11
NP  (0) 2006.02.11
웨하스 의자  (0) 2006.02.11
키에르 케고르  (0) 2006.02.1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