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차가운 밤에.. 본문

책이야기/인상깊은문구

차가운 밤에..

이와 2008. 2. 22. 08:14
"올해도 다 갔네요."

청년이 말했다.

"그러네."

"내년은 또 새로운 해죠."

"그래"

"나, 지금까지 즐거웠어요."

"그래, 나도."

"지금까지 줄곧, 이라고요."

낯익은 짙은 색 눈이 나를 쳐다보았다. 그리고 청년은 내게 키스를 했다. 내가 그렇게 놀란 것은, 그가 키스를 해서가 아니라 그 키스가 듀크의 키스를 너무도 닮아서였다. 얼이 빠져 멍한 채 말도 못하는 내게 청년이 말했다.

"나도 아주 많이 사랑했어요."

쓸쓸하게 웃는 얼굴이 제임스 딘을 꼭 닮았다.

"그 말을 하러 왔어요. 그럼, 안녕. 건강하게 지내요."

차가운 밤에 中 16페이지

단편집 '차가운 밤에' 첫번째 에피소드.. 아직 절반 정도밖에 읽지 않았는데, 이 첫번째 이야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아마도.. 단비에 대한 기억 때문이겠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