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中 본문

책이야기/인상깊은문구

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中

이와 2008. 2. 9. 16:07
"'좌우지간' 옛집을 다시 보게 되면 감회가 새로운 법이죠."

그 일로 해서 나는 적당히 마음이 아팠다. 누군가와 헤어지거나 뭔가를 잃어버렸을 땐 늘 그렇듯. 헤어진 사람이나 잃어버린 물건은 앙심도 원한도 없이 나를 잊어버린다. 사는게 원래 그런 거니깐..


'타네씨 농담하지 마세요' 페이지 170.. 中

책의 전체적인 분위기와는 좀 상반된 듯한 느낌의 문구여서 더욱 기억에 남는듯.. 물론 타네의 마음을 가장 잘 드러내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