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빈자리에 채워지는 눈물.. 장진영을 추억하며.. 본문

myself

빈자리에 채워지는 눈물.. 장진영을 추억하며..

이와 2009. 9. 3. 20: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안하게 떠났다하죠..

그 떠난 빈자리에 많은 눈물이 채워지고 있네요..

그 눈물의 무게 만큼 사랑 받았다는 거겠죠..

그 눈물의 무게 만큼 오래 오래 기억되겠죠..


당신을 떠나보낼 수 밖에 없었던 이들의 눈물이..

당신이 편안한 곳에서 쉬길 바라는 그 눈물이..

또 다른 곳의 당신에게 힘이 되길 바래요..


마음으로 흐르는 그 눈물이 당신에게 이어져..

떨어져있어도 언제나 함께이길 바래요..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자리에 채워지는 눈물.. 장진영을 추억하며..  (0) 2009.09.03
어머니의 말씀  (0) 2009.06.13
살얼음..  (0) 2009.06.06
그 말 만큼..  (0) 2009.05.10
할 수 없어도 해야만 하는 일..  (2) 2009.01.29
그날이 오면..  (0) 2009.01.0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