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결국엔 본문

myself

결국엔

이와 2006. 2. 11. 18:10
한겨울..

점점 메말라가고.. 비틀어져 가면서도..

아직까지 떨어지지 않은 잎사귀들..



그네들을 결국 낙엽으로 만들어버리는건..

살갗을 에위는 바람도..

모든걸 정지시켜버리는 폭설도..

세상을 움츠리게 만드는 한파도 아닌..



다가올 봄의 새로운 잎사귀들 이겠지..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다시 네가 돌아온다면..1-  (0) 2006.02.11
같은 아픔을 가진 사람  (0) 2006.02.11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0) 2006.02.11
때로는 별거 아닌 한마디로..  (0) 2006.02.11
너에게  (0) 2006.02.11
결국엔  (0) 2006.02.1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