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웨어하우스

향수 본문

기타등등/Aladdin

향수

이와 2006. 10. 2. 20:17
향수 (양장)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열린책들
쥐스킨트의 좀머씨 이야기, 콘트라 베이스, 깊이에의 강요 등 여러 책들 중에서 향수는 좀 색다르게 다가왔었다. 이전의 책들이 다들 얇고 짧은 이야기를 통해서 무언가 깊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책이였던것에 반해 이 책은 겉보기 부터 좀 더 두툼했었으니깐..



최고의 향수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무참히 사람들을 살해해 나가는 그르누이의 모습은 묘하게도 매력적이였고 색다르긴 했지만, 그래도 읽어내려가면서 역시 쥐스킨트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 결국에 가서 혼자만의 고독속에서 살아오던 그르누이가 모두에게 인정받게 되는 순간 벌어지는 그 기묘한 상황들의 묘사는 다른 소설속에서도 등장하는 주인공들의 모습과 다름이 없었으니 말이다.



문득 궁금해졌다.. 쥐스킨트는 고독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

'기타등등 > Aladd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수  (0) 2006.10.02
0 Comments
댓글쓰기 폼